張基河と顔たち & Leessang: Let’s meet now.

우리 지금 만나 (Let’s meet now) – Leessang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휴대전화 너머로 짓고 있을 너의 표정을 나는 몰라
(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말문이 막혔을 때 니가 웃는지 우는지
나는 몰라(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들어봐 그러니까 어제 너랑 헤어지구
새벽에 친구 잠깐 만나서 당구 치구
술 한 잔 걸치구 바로 집으로 와서 잤어
배터리가 없는 줄은 몰랐어 그러니까
니 친구가 클럽에서 본 사람은 내가 아냐
만약 그 사람이 나라면 난 니 남친도 아냐
자꾸 뭘 걸어? 엄마를 어떻게 걸어?
말 막하지 말어 일단 만나서 얘기해
집에서 딱 대기해 당장 데리러 갈게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말문이 막혔을 때 니가 웃는지 우는지
나는 몰라(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모든 게 들통 났네 모든 게 들통 났어
일단은 만나야 하지 만나서 빌어야 하지
지금은 너무나 불리해 오늘은
하늘이 왜 이리 슬프게 보일까(야야야야야)

배터리는 다 떨어져 가는데
너도 나도 아무런 말이 없는데
충전기는 멋대로 엉켜 있는데
별수가 있나 만나야지

왈가왈부 싸움에 지쳐 전화기 던지기 일보직전
너 때문에 또 미쳐 올해만 벌써
전화길 세 번째 바꿨어
그거 아니면 돈을 아꼈어 낚였어
너와의 싸움에 그러니까 제발
내 말 끝까지 들어 내 말 막지 마 난 속이 끓어
일단 지지고 볶고 싸우던 풀던 우선 만나
간단히 차나 한잔 하자 캬라멜 마끼아로~
지금 바로~~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휴대전화 너머로 짓고 있을 너의 표정을
나는 몰라(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만나) 당장 만나(당장 만나)
말문이 막혔을 때 니가 웃는지 우는지
나는 도저히 모르겠으니까
그냥 당장 만나(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만나 만나) 우리 지금 만나

우리 지금 만나 (Let’s meet now) – 張基河と顔たち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휴대전화 너머로 짓고 있을 너의 표정을 나는 몰라 (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말문이 막혔을 때 니가 웃는지 우는지 나는 몰라 (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아니 벌써 몇 분 째 그렇게 가타부타 말도 없이 그렇게
입 꼭 닫고 있으면은 내가 뭐가 돼? 진짜 너 왜 그러는데? (돌겠네)
아니 내가 귀가 뜨거워가지고 그냥 전화기를
왼쪽에 댔다 오른쪽에 댔다 왼쪽에 댔다 오른쪽에 댔다 뭐야 이게? (미치겠네)
진짜 몇 날 며칠을 고민하다가 내가 정말 큰맘 먹고 내가
물어보는 거거든 내가 평소에 이런 말 하든? 너 계속 이럴 거면은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말문이 막혔을 때 니가 웃는지 우는지 나는 몰라 (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화가 났는지 터져 나오는 웃음을 꾹 참고 있는 건지
전화기를 어깨로 귀에다가 누른 채로 딴 짓 하는지
졸려 죽겠는데 마지못해 전화기를 한 뺨에다가
얹어놓기만 하고 꾸벅 꾸벅대고 있는 건지
(아무리 생각해도) 나도 할 말 없네
대답해 (해) 해 (해) 무슨 얘기라도 제발 좀 해

배터리는 다 떨어져 가는데 너도 나도 아무런 말이 없는데
충전기는 멋대로 엉켜 있는데 별 수가 있나 만나야지 (그렇지)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휴대전화 너머로 짓고 있을 너의 표정을 나는 몰라 (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말문이 막혔을 때 니가 웃는지 우는지 나는 도저히 모르겠으니까 그냥
당장 만나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만나 만나)
우리 지금 만나

投稿者: 韓風

サイト運営者(Since2005)

「張基河と顔たち & Leessang: Let’s meet now.」への1件のフィードバック

コメントを残す